UPDATED. 2020-07-14 17:28 (화)
정부, 비대면 시스템 갖춘 ‘스마트 시범상가’ 20곳 조성한다
정부, 비대면 시스템 갖춘 ‘스마트 시범상가’ 20곳 조성한다
  • 임효정 기자
  • 승인 2020.04.16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17억원 투입…상점 1000여 곳에 스마트 오더 기술 등 도입
출처: 중소벤처기업부
출처: 중소벤처기업부

[도시경제]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함께 전국 20개 상점가를 ‘스마트 시범상가’로 조성한다.

소상공인 경영 현장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사업에는 올해 총 17억 원이 투입되며 상가당 1억 1500만 원(일반형 상가)에서 2억 1500만 원(집약형 상가)까지 지원한다.

시범상가 내 상점 1000여 곳에는 비대면 주문·결제 시스템 가능한 스마트 오더 기술이 도입되고 업종 특성에 따라 스마트 거울, 풋 스캐너 등이 설치된다.

스마트 시범상가 조성 대상은 50개 이상 점포가 밀집돼 있고 상인회나 번영회 등 조직화한 사업 주체가 있는 상점가다.

모집 기간은 다음달 8일까지이며 광역·기초 지자체 단위로 소진공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는다. 참여를 원하는 상점가는 상인회·번영회 차원에서 해당 지자체를 통해 먼저 신청하면 된다.

권대수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관은 “최근 코로나19에 오프라인 상점이 매출 감소 등의 어려움에 처하게 되면서 이 같은 시범사업을 실시하게 됐다”며 “향후에도 적용 가능한 스마트 상점 기술을 적극 발굴·육성해 전국 상점가로 확대하고 디지털 경제의 한 축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도시경제 임효정 기자] dlagywjd19@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