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13:54 (금)
융기원, 경기도 자율주행 실증챌린지 최종기업 선발∙∙∙최대 4,500만 원 지원
융기원, 경기도 자율주행 실증챌린지 최종기업 선발∙∙∙최대 4,500만 원 지원
  • 염현주 기자
  • 승인 2020.10.19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융기원 제1회 경기도 자율주행 실증챌린지 최종기업 선발
“자율주행 관련 기업들에 지속가능한 자율주행 실증 환경 제공할 것”
제1회 경기도자율주행 실증챌린지 시상식 (출처: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제1회 경기도자율주행 실증챌린지 시상식 (출처: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도시경제] 경기도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원장 주영창, 이하 융기원)은 지난 16일 판교 제2테크노밸리 경기기업성장센터에서 ‘제1회 경기도자율주행 실증챌린지’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자율주행 실증 챌린지는 「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 촉진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에 따라 판교제로시티를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로 도약시키고 자율주행 생태계 활성화를 촉진하고자 지원하는 사업이다.

6월 적격 자격을 보유한 11개 자율주행 기업들을 선정 후 3개월 간 판교제로시티에서 융기원 경기도자율주행센터와 실증테스트를 진행했다. 이를 바탕으로 발표평가와 정성, 정량평가를 거쳐 분야별 최고점을 얻은 인하대학교(자율주행차 기술혁신 분야)와 비트센싱(자율협력주행 기술혁신 분야)이 최종 선발됐다. 선발 기업에게는 경기도지사상 표창과 4,500만 원 내외의 실증지원금이 주어진다.

융기원 경기도자율주행센터는 2019년 5월 경기도와 융기원이 자율주행분야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출범했다. 운전자 없이 주행이 가능한 자율주행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 ‘제로셔틀’ 개발과 스타트업의 실증 테스트 및 빅데이터 수집 등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카카오모빌리티, 오토노머스a2z, 팬텀AI, 코드42, 에디슨모터스 등 신규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를 준비하는 기업들과 실증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자율주행 5G V2X 융합기술 실증을 위한 ‘범부처 Giga KOREA 사업’ 등이 추진되고 있어 국내 자율주행 전진기지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주영창 원장은 “이번 챌린지를 통해 자율주행 핵심기술인 자율주행차 인지∙판단∙제어 기술 분야와 IoT센서, V2X 등의 자율협력주행 기술혁신 분야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보였다”며 “앞으로도 도내 유일 기술연구기관인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은 자율주행 기술에 관심 있는 누구나 실증테스트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국내 자율주행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