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13:54 (금)
삼성전자 인공인간 프로젝트 ‘네온’, CJ와 사업협력 개시
삼성전자 인공인간 프로젝트 ‘네온’, CJ와 사업협력 개시
  • 강철현 기자
  • 승인 2020.10.29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온, CES2020서 최초로 공개
AI 앵커, 쇼핑호스트 등 될 수 있어
새로운 형태의 영상콘텐츠 제공할 것
네온의 기업용 서비스 모델 중 하나인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제작’을 활용해 만들어진 가상의 기상캐스터 이미지컷. (출처: 삼성전자)
네온의 기업용 서비스 모델 중 하나인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제작’을 활용해 만들어진 가상의 기상캐스터 이미지컷. (출처: 삼성전자)

[도시경제] 삼성전자의 미래기술 사업화 벤처 조직 ‘스타랩스’(STAR Labs)는 29일 CJ올리브네트웍스와 인공인간(Artificial Human) 프로젝트 ‘네온’(NEON)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지난 23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언택트(비대면, unatact)로 진행된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인공인간 AI(인공지능) 기술 공동 협력과 인공인간 기반 미디어 사업협력을 하기로 했다. 상호 발전과 우호증진에 필요한 사항들을 적극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네온 인공인간은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20’에서 최초로 공개됐다. 가상의 존재지만 실제 사람과 같은 형상과 표정으로 사용자에게 반응하고 기억을 학습해 나갈 수 있다.

실제(Reality)와 같은 인공인간의 자연스러운 형상과 행동을 실시간(Realtime), 그리고 반응형(Responsive)으로 제공하는 ‘코어 R3’(CORE R3) 소프트웨어가 스타랩스에서 개발 중인 핵심 기술이다.

이 기술로 네온은 개인화된 뉴스를 전달해주는 AI 앵커나 제품을 추천해주는 쇼핑 호스트가 될 수 있다. 매장이나 공항 등에서 직원을 도와 고객 응대를 제공하는 점원, 사용자와 대화하고 도움을 주는 친구 등과 같은 존재도 될 수도 있다.

향후 스타랩스는 네온을 활용해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제작’(NEON Content Creation)과 ‘네온 워크포스’(NEON WorkForce) 등 두 가지 기업용 서비스 모델을 제공할 예정이다.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제작 서비스 모델은 미디어∙교육∙리테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형태의 영상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네온 워크포스 모델은 앱∙웹∙리테일 환경에서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고객 응대 서비스형 모델이다.

CJ올리브네트웍스 차인혁 대표는 “AI 분야의 혁신적인 발전으로 인공인간 분야 역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스타랩스의 AI와 버추얼 영상 기술이 총망라된 네온에 CJ올리브네트웍스가 보유한 AI, 빅데이터 등 IT역량과 CJ 그룹의 콘텐츠 제작 경쟁력을 더해 변화하는 비주얼 콘텐츠 트렌드 및 새로운 소비자 니즈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스타랩스 프라나브 미스트리(Pranav Mistry) 전무는 “K-콘텐츠 리더인 CJ와 함께 협업을 하게 돼 기쁘다”며 “네온의 기술을 통해 콘텐츠 제작의 방식과 스케일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