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13:54 (금)
CJ제일제당 ‘다담’, 간편함으로 ‘집밥’ 요리 트렌드 이끈다
CJ제일제당 ‘다담’, 간편함으로 ‘집밥’ 요리 트렌드 이끈다
  • 김신우 기자
  • 승인 2020.10.29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식(內食)’ 확대 추세로 지난해 연간 매출 500억 원 돌파
연말까지 전년 대비 약 20% 성장한 600억 원 기록 예상
온라인 판매 채널 다변화, 체험 위주 마케팅 활동 등 통해 소비자 접점 확대 집중
출처: CJ제일제당
출처: CJ제일제당

[도시경제] CJ제일제당의 간편 요리 양념 ‘다담’이 소비자를 사로잡으며 ‘집밥’ 요리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최근 다담의 매출이 500억 원을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약 17% 성장한 것으로 500억 원은 지난해 연간 매출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 같은 흐름으로 볼 때 연말까지 600억 원에 가까운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된다.

온라인 매출도 전년 대비 40% 이상 증가하며 큰 폭으로 성장했다. 언택트(비대면, 비대면) 문화에 맞춰 신선식품 온라인 쇼핑몰에서 식자재와 다담을 함께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소비자들에게 편리함을 제공한 것이 주효했다.

다담 성장세는 집에서 끼니를 해결하는 ‘내식(內食)’ 확대 추세와 맞물리며 더욱 가속화된 것으로 보인다.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 등 가정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직접 요리하는 소비자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이에 완성도 있는 요리를 쉽고 빠르게 즐길 수 있도록 돕는 다담의 특장점이 간편함을 원하는 소비자 니즈와 부합하면서 큰 인기를 끈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올해 초엔 지난해와 비슷한 매출 추이를 보였지만 3월부터 매출이 폭발적으로 성장했으며 9월에는 올해 초 대비 약 40% 증가한 매출을 기록하기도 했다.

적극적인 체험 마케팅 활동도 성장에 힘을 보탰다. 지난 8월 다담을 활용해 쉽게 요리할 수 있다는 점을 알리기 위해 ‘다담 망한요리 챌린지’를 여는 등 온∙오프라인에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간편 양념 제품이 요리를 쉽게 만들어주고 다양한 레시피에 활용할 수 있어 경험 후 재구매율이 높다는 특장점을 적극 활용했다.

CJ제일제당은 앞으로도 소비자 접점을 더욱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온라인을 중심으로 판매 채널을 다변화하고 할인 등 다양한 행사를 기획해 진행할 예정이다. 체험 위주의 마케팅 활동을 적극 전개해 다담의 특장점을 직접 느낄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가정에서도 전문점 수준의 맛을 즐길 수 있도록 끊임없이 연구·개발에 힘써 ‘다담’을 ‘내식 요리 전문 브랜드’로 자리매김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