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13:54 (금)
CJ대한통운, 박스 포장에 친환경 종이 완충재 도입
CJ대한통운, 박스 포장에 친환경 종이 완충재 도입
  • 강철현 기자
  • 승인 2020.11.12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이 완충재 고객사 첫 도입∙∙∙다른 고객사로 확산 예상
무림페이퍼, 효원기계, CJ대한통운 등, 공동특허 출원
출처: CJ대한통운
출처: CJ대한통운

[도시경제] CJ대한통운이 협력업체와 손잡고 친환경 종이 완충재를 개발하고 실제 물류현장에 도입해 친환경 물류 확산에 앞장선다.

CJ대한통운은 친환경 완충재를 개발해 고객사 박스포장에 도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친환경 완충재는 제품을 박스로 포장할 때 내용물을 보호하기 위해 빈공간을 채워주는 부속품이다. 100% 종이와 베리어 코팅제로 만들었다. 기존에는 플라스틱 또는 비닐을 사용했었다. 때문에 제품의 과대포장과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몰렸던 완충재가 오명을 벗을지 주목된다.

이번에 개발한 종이 완충재는 종이포장안에 공기를 주입한 것으로 무게를 견디는 힘이 좋아 제품의 보호능력이 좋을 뿐만 아니라 재활용도 가능하다. 버릴 때는 밀봉입구를 잘 찢어지게 고안해 부피를 줄이고 종이 소재의 재활용품으로 분류돼 가정에서 분리수거가 가능하다.

CJ대한통운은 이번 종이 완충재 개발을 위해 제지업계 선도기업 무림페이퍼, 밀봉기술 강소기업인 효원기계와 공동으로 연구를 시작했다. CJ대한통운이 고객사의 니즈를 파악하고 이를 충족시킬 수 있는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종이 재질과 밀봉기술을 접목했다. 종이 완충재는 현재 공동 특허 출원 중에 있다.

CJ대한통운은 오는 16일부터 글로벌 고객사를 시작으로 제품 포장에 친환경 완충재를 도입하고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 무림페이퍼와 함께 친환경 완충재 사용 확산을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CJ대한통운 김경훈 TES물류기술연구소장은 “온라인 주문 증가로 배달의 수요가 늘고 포장재 사용이 증가해 이로 인한 환경오염 방지가 사회적인 문제로 떠올랐다”며 “물류에서 친환경은 중요한 아젠다로 향후 고객사들과도 친환경물류의 확산을 위해 공감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올해 전기화물차 및 수소전기화물차 도입을 위한 시범 사업에 참여하는 등 친환경 첨단 물류를 선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