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13:54 (금)
한국화학연구원-SK건설, 친환경 기술로 활용도 낮은 자원 고부가가치화한다
한국화학연구원-SK건설, 친환경 기술로 활용도 낮은 자원 고부가가치화한다
  • 강철현 기자
  • 승인 2020.11.16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학(연)-SK건설, 폐플라스틱, 쓰레기 매립지 가스 등 활용도가 낮은 자원들의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친환경 기술 연구협력 업무협약(MOU) 체결
한국화학연구원 이미혜 원장(가운데)과 화학연 화학공정연구본부 황영규 본부장(오른쪽), SK건설 김병권 부사장(Recycling 사업 그룹장)(왼쪽)이 업무 협약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한국화학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이미혜 원장(가운데)과 화학연 화학공정연구본부 황영규 본부장(오른쪽), SK건설 김병권 부사장(Recycling 사업 그룹장)(왼쪽)이 업무 협약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한국화학연구원)

[도시경제] 한국화학연구원(원장 이미혜)은 SK건설과 12일 오후 1시 화학연 행정동 중회의실에서 폐플라스틱·쓰레기 매립지 가스 등 활용도가 낮은 자원의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화학연에 따르면 이날 협약식에는 한국화학연구원 이미혜 원장, 화학공정연구본부 황영규 본부장, 그린탄소연구센터 황동원 센터장, SK건설 김병권 부사장, Recycling 사업그룹 박덕섭 PL 등 양 기관 관계자 14명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폐자원 순환과 지속가능성 관점에서 폐플라스틱, 쓰레기 매립지 가스, 페트콕(정유공정의 중질유 부산물) 등 활용도가 낮은 자원들의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한 연구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향후 한국화학연구원은 원천기술 개발에 주력하고, SK건설은 기술에 대한 상용화 및 사업화를 검토할 계획이다. 주요 협력 연구분야는 △폐플라스틱 자원화 기술 △이산화탄소 포집 및 재활용 (CCU) 기술 △친환경 수소 생산 기술 △페트콕 재자원화 기술 등이다.

구체적으로 화학연 화학공정연구본부에서는 플라스틱 폐기물로부터 고부가 화학원료 제조를 위한 친환경 촉매 공정 기술, 이산화탄소로부터 폴리우레탄 원료를 만드는 기술, 쓰레기 매립지 가스나 버려지는 바이오가스로부터 수소를 만드는 기술, 정유공정 부산물로 발생하는 페트콕을 인조흑연 등 고부가가치 탄소소재로 재자원화시키는 기술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산화탄소로부터 만들 수 있는 폴리우레탄 연료로는 폴리올, 포스겐(독성물질)이 없는 이소시아네이트, 카보네이트 등이 있으며 인조흑연은 인조흑연블록, 제철/제강의 흑연전극봉, 이차전지 흑연음극재 등으로 쓰이는 흑연구조의 탄소소재로, 현재 화학연 주관으로 인조흑연개발사업단(’19~’23)에서 관련 연구개발이 진행중이다.

한국화학연구원 이미혜 원장은 “금번 SK건설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활용도가 낮았던 자원을 고부가가치화하는 친환경 연구개발이 실제 국민생활과 지구 환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업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