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18:37 (금)
세운상가 인쇄 장인×청년디자이너 5개 제품, 시민투자로 출시
세운상가 인쇄 장인×청년디자이너 5개 제품, 시민투자로 출시
  • 염현주 기자
  • 승인 2021.01.08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운상가군을 기념하다’ 주제∙∙∙세운상가 일대 인쇄분야 장인과 첫 협업 프로젝트
인쇄분야 장인 고숙련 기술과 청년 아이디어∙디자인 결합
크라우드펀딩 통해 목표액 이상 시민투자 이뤄지면 제품화∙판매
출처: 서울특별시청
출처: 서울특별시청

[도시경제] 서울시(시장권한대행 서정협)가 세운상가 일대 인쇄 장인들의 숙련된 기술과 청년 디자이너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감각적인 디자인을 결합해 탄생한 5개 제품을 공개했다. 8일 시에 따르면 해당 제품은 크라우드 펀딩 방식으로 시민투자를 받아 출시한다.

5개는 ▲삼발이∙지게차 같은 인쇄골목 대표 운송기기를 종이장난감으로 만들 수 있는 키트(굴러가는 인쇄골목) ▲감각적인 디자인의 일회용 필름카메라와 세운상가군 사진 엽서북(세운상가군 골목 탐구) ▲인쇄소에서 사용되고 버려진 폐잉크통을 재활용한 화분(Inket×Plant kit) ▲세운상가 일대를 주제로 디자인한 다이어리 3종세트(추억중개노트) ▲세운상가 일대 소리‧사물을 디자인한 엽서집(조각모음)이다.

모든 제품은 세운상가 일대만의 정체성이나 특징을 담고 있다. 인쇄골목에서 만들어지는 제품과 출력, 인쇄, 제본, 후가공 등 동일한 공정 절차를 거쳐 만들어졌다. 세운 일대엔 기획부터 최종 인쇄물이 나오기까지 각 공정별 장인들이 활동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세운상가군을 기념하다’라는 주제로 열린 도시재생사업의 하나다. 도심제조업에 이어 인쇄분야 장인과 청년이 협업하는 첫 사례다. 시는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세운상가 일대 기계, 조명 등 지역특화산업과 청년 디자이너를 연계하는 협업 프로젝트를 펼쳐왔다. 서울 소재 인쇄업체의 67.5%가 밀집해 있는 세운상가 일대 인쇄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지난해 9월 ‘세운에서 만들자_세운기념품’ 공모를 열어 13명의 청년 디자이너를 선발하고 지역 인쇄기획사와 매칭해 총 5개 시제품 제작을 지원했다. 청년들은 지난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 동안 세운상가 일대 인쇄기술 등을 활용해 본인의 아이디어를 제품으로 구현하는 과정에서 이 일대 인쇄산업 시스템을 경험하는 계기를 가졌다.

이렇게 탄생한 5개 시제품들은 시민들의 투자를 통해 제품화∙판매에 들어간다. 오는 11일부터 21일까지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기업 텀블벅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제품별로 일정 부분 이상을 달성하면 판매될 예정이다. 제품소개 등 자세한 사항은 ‘텀블벅’ 공식 홈페이지 ‘세운에서 만들자: 세운기념품’ 페이지 또는 ‘다시세운프로젝트’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김형석 역사도심재생과장은 “이번 기회를 통해 세운상가 일대 인쇄산업이 시민들에게 보다 쉽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향후 청년들의 지역산업과 협력 기회를 넓히고 시민의 관심과 참여로 산업재생의 기반이 다져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도시경제=염현주 기자] yhj@citydail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