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18:37 (금)
디지털 CES 2021서 케이-스타트업관 개관, 혁신기술 보유한 국내 창업기업 한 눈에
디지털 CES 2021서 케이-스타트업관 개관, 혁신기술 보유한 국내 창업기업 한 눈에
  • 강철현 기자
  • 승인 2021.01.1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간∙공간 뛰어 넘은 한국의 97개 스타트업 알린다
루플(Luple), 엠투에스(M2S), 소프트피브이(SOFTPV) 혁신상 선정
출처: 픽사베이
출처: 픽사베이

[도시경제]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11일부터 14일까지 나흘간 전면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 Consumer Electronics Show) 2021에 ‘케이-스타트업(KSTARTUP)관’이 개설된다고 밝혔다.

CTA(미국소비자기술협회, 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에서 주관하는 CES는 전 세계 최대 규모의 전자제품 박람회다. 2020년까지는 오프라인으로 개최됐으나 올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전면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지난해 온라인으로 열렸던 슬러시(SLUSH) 2020에 이어 이번 CES 2021에서도  '케이-스타트업(KSTARTUP)'관이 운영된다. 혁신 기술을 보유한 국내 창업기업을 한 곳에서 모아 볼 수 있다.

이번 CES 2021에 참가하는 국내 스타트업 97개사는 온라인상에서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넘어 국내 기술과 역량을 전 세계 참관객에게 알리고 보다 더 많은 비즈니스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온라인 케이-스타트업관에 참여하는 국내 창업기업 97개사는 창업진흥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대구테크노파크 등 10개 지원기관을 통해 각각 선발됐다. 참가 분야는 건강∙웰니스 24개사, 5세대(5G)∙IoT(사물인터넷) 24개사, 로봇∙AI(인공지능) 15개사 등이다. 참여 기업은 CES 2021 온라인 전시 사이트 내 개별 온라인 부스를 개설해 기업 소개와 영상 등 디지털 콘텐츠를 게재한다.

참여 창업기업 중 루플(Luple), 엠투에스(M2S), 소프트피브이(SOFTPV) 3개사는CES 혁신상(Innovation Awards)에 선정되기도 했다.

중기부는 케이-스타트업관과 연동되는 별도 홍보 누리집를 구축해 참여 창업기업에 대한 풍부한 정보를 해외 바이어와 투자자 등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김민규 기술창업과장은 “CES는 전 세계 최대의 시장인 미국에서 대한민국 창업기업의 혁신성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우수한 기술과 역량을 가진 창업기업이 해외 시장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시경제=강철현 기자] kch@citydail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