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18:37 (금)
한화, 협동로봇 신제품 출시∙∙∙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
한화, 협동로봇 신제품 출시∙∙∙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
  • 김신우 기자
  • 승인 2021.01.1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와 모빌리티 기술 활용한 고객 맞춤형 솔루션 패키지∙∙∙성능 대폭 향상된 협동로봇
고객의 다양한 니즈에 부응하며 협동로봇 시장 공략 강화할 것
어드밴스드 솔루션(Advanced Solution) 중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HCR 어드밴스드 모델과 한화 LGV(Laser Guided Vehicle)가 협업하는 스마트팩토리 모습. (출처: 한화)
어드밴스드 솔루션(Advanced Solution) 중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HCR 어드밴스드 모델과 한화 LGV(Laser Guided Vehicle)가 협업하는 스마트팩토리 모습. (출처: 한화)

[도시경제] 한화(대표 금춘수∙옥경석)기계 부문이 협동로봇 신제품 ‘HCR(Hanwha Collaborative Robot) 어드밴스드(Advanced) 모델’과 협동로봇 솔루션 패키지 ‘어드밴스드 솔루션’(Advanced Solution)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가파른 성장이 예상되는 협동로봇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협동로봇 세계 시장은 스마트 팩토리 확대와 코로나 19로 인한 비대면 수요 증가에 따라 작년 1조 700억 원를 형성했다. 향후 연평균 42%대로 성장하며 2026년에는 8조 7,000억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한화는 국내∙외 고객의 다양한 니즈에 부응하기 위해 그룹의 AI(인공지닁) 및 모빌리티 역량을 접목한 첨단 협동로봇 개발에 주력하면서 로봇공학기술을 활용해 기존 물류자동화시스템, 이차전지, 디스플레이 관련 설비와의 시너지도 창출하고 있다.

HCR 어드밴스드 모델은 작업 가능 중량에 따라 HCR-3A, HCR-5A, HCR-12A 3종으로 출시된다. 기존 HCR 시리즈의 뛰어난 디자인과 편의성은 유지하면서 호환성을 대폭 강화했다. 포스 토크 센서, 그리퍼 등 로봇 기능을 위한 핵심 액세서리를 추가 케이블 없이 쉽게 연동할 수 있게 했다. 안전성을 확보하면서 동시에 작업 속도와 반복 정밀도를 높여 자동차, 전자, 식품∙의약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 한층 향상된 생산성을 제공한다.

어드밴스드 솔루션은 장비와 앱을 결합한 고객 맞춤형 협동로봇 솔루션이다. 고객은 5개 솔루션 중 작업형태와 생산공정에 맞춰 원하는 제품을 개별 구매할 수 있다. 특히 RAIV(Robot AI 3D Vision)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협동로봇 AI 시각 솔루션으로 3D 카메라와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최적의 효율성을 제공한다. RVS(Robot Visual Safety)는 안전을 고려해 작업자 거리에 따라 로봇의 속도를 조절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모빌리티(Mobility)는 한화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자율주행 작업차인 LGV(Laser Guided Vehicle)에 자율이동로봇인 AMR(Autonomous Mobile Robot)을 결합한 솔루션이다. 협동로봇의 작업 중량 한계를 극복해주는 동시에 생산성을 높인다. 한화테크윈의 카메라 기술과 결합해 작업환경을 모니터링하고 알람 서비스를 제공하는 RMS(Robot Monitoring Service), 로봇의 사용 편이성과 정확성을 위한 RPC(Robot Positioning Compensation)도 포함된다.

옥경석 대표는 “한화는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제조 자동화 트렌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협동로봇에 대한 R&D를 지속해왔다”며 “이번 신제품 출시를 계기로 단순히 제품만이 아닌 고객 사용 환경을 고려한 서비스 관점에서의 토탈 솔루션을 제공해 협동로봇의 대중화를 이끌고 시장에서 입지를 굳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화 협동로봇은 국내∙외 40여개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성장하고 있다. 한국, 중국, 동남아로 시작한 초기 사업이 협동로봇의 본고장인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도 인정을 받고 있다. 유럽의 경우 독일에 유럽법인, 기술센터 및 물류센터를 운영하며 안정적인 공급과 적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도시경제=김신우 기자] citydaily@citydail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