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17 20:01 (금)
북랩, 문재 감성 시집 ‘유리멘탈의 자생력’ 출간
북랩, 문재 감성 시집 ‘유리멘탈의 자생력’ 출간
  • 도시경제신문 변대경 기자
  • 승인 2019.12.03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처받기 쉬운 마음에게 건네는 단단한 위로 82선
유리멘탈의 자생력, 문재 지음, 150쪽, 1만1000원 (출처: 북랩)
유리멘탈의 자생력, 문재 지음, 150쪽, 1만1000원 (출처: 북랩)

남들보다 쉽게 상처받는 이른 바 ‘유리 멘탈’의 소유자라 할지라도 자신에게 내재된 자생력을 믿고 굳건하게 나아갈 것을 권하는 힐링 시집이 출간됐다.

북랩은 따뜻한 시선으로 상처받은 이들을 보듬는 문재 시인의 시집 <유리멘탈의 자생력>을 펴냈다. 이번 시집에는 ‘우물 안 개구리’를 포함, 모두 82편의 시가 수록됐다.

시인의 시선은 누구보다 마음 약한 이들에게로 향한다. 그들은 스스로 못났다며 자책하기도 하고 초라해지기 싫어 날을 한껏 세우기도 하며 혼자 남겨질까 두려워 떨기도 한다. 시인은 그들에게 못나도 괜찮다고, 살다 보면 초라한 날도 화려한 날도 있는 거라고, 누구나 홀로 살아가는 것이니 걱정 말라는 위로를 건넨다. 시인이 이들에게 유독 눈길을 주는 이유는 스스로도 부서지기 쉬운 마음을 가진 사람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의 위로는 단지 다독거림에서 끝나지 않는다. 잠시 쉬어도 된다는 달콤한 속삭임 대신 오늘 무너졌어도 내일 다시 뚜벅뚜벅 나아가야 하는 삶에 대해 말하고야 만다. 그리하여 시인은 우울의 심연에 잠긴 이에게 ‘두려워 말고 우물의 밑바닥까지 내려가라/또 자신에게 왜냐고 묻고 그 답을 찾고/삶의 즐거운 빛이 희미하게 기억나기 시작할 때/우물의 바닥을 박차고 다시 올라와라//다음번엔 더 빨리 올라올 수 있다/너는 더 이상 우물이 두렵지 않다’(‘우물 안 개구리’ 중)라는 위로를 건네는 것이다.

요즘 사람들은 마음 상하는 일이 있을 땐 허겁지겁 ‘소확행’을 집어 든다. 하지만 시인은 그런 안정제를 부여잡고 언제까지고 부서진 채 있을 수 없다고 말한다. 대신, 우리에게는 스스로를 다시 살아가게 할 힘이 있다고 말한다. 유리멘탈도 자생력이 있음을 알려주고자 하는 것이다. 무슨 일이 있어도 살아낼 수 있다는 자신감, 그것이 시인이 말하는 ‘유리멘탈의 자생력’이다.

저자는 “마음 속살까지 보일까 두렵더라도 나의 마음이 곧 사람들의 마음이 되는 그런 시를 쓰고 싶다”고 시집을 내는 소감을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