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8 18:23 (월)
'미래차 산업 발전 전략'으로 친환경 도시 청신호
'미래차 산업 발전 전략'으로 친환경 도시 청신호
  • 도시경제신문 심선식 기자
  • 승인 2019.12.30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탄소에서 전기·수소로 나아가는 자동차 산업 변화 추진
'미래차 산업 발전 전략'에 따라 5-F(ree) 도시 경제 구현 나서
5-F(ree)는 사고(Accident), 장벽(Barrier), 정체(Congestion), 지연(Delay), 배출(Emission)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정부의 미래차 산업 전략에 따라 2020년부터 친환경 도시 발전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탄소 절감 위한 내연기관 차량의 대안, 전기·수소차에 전 세계가 주목하는 이유 

친환경 도시행에 청신호가 켜졌다. 국민의 건강과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정부는 2025년까지 전기·수소차 판매 비중을 높여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를 저감시키겠다는 전략안을 내놓았다. 지난 10월 정부관계 부처 합동으로 ‘미래차 산업 전략 보고서, 2030년 로드맵’을 발표하면서 산업의 혁신적 변화가 2020년부터 본격화할 전망이다. 

전기·수소차는 친환경 도시의 미래 동력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미세먼지 대책의 일환으로 내연기관 차량에 대한 평가기준이 전 세계적으로 엄격해지는 가운데 내연기관 자동차보다 상대적으로 친환경적인 전기·수소차가 미래 청정 도시를 위한 확실한 대안이라는 이유에서다. 

통계에 따르면 온실가스의 약 80%가 이산화탄소다. 여기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9% 수준이 자동차 산업과 경제활동에서 발생한다. 내연기관 차량 생산 공정부터 폐기까지 자동차 1대의 이산화탄소 총량을 뜻하는 ‘탄소 발자국’으로 치면 지난해 기준 48억 톤으로 추산된다. 

노르웨이와 네덜란드 등 북, 서유럽 국가는 2025년부터 내연기관차 판매 금지 정책을 발표했으며 자동차 제조 및 생산 기업을 보유한 영국, 프랑스도 2040년부터 휘발유 경유 차 판매를 금지하는 등 국가의 도시 전체에서 내연기관 차량의 주행 규제에 칼을 뽑은 상황이다. 

정부의 ‘미래차 산업 전략’도 이와 같은 변화를 전 세계적으로 인지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지난 6월 28일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해당 현안과 관련한 한 포럼에서 박륜민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 과장은 “공해가 많았던 자동차가 매연 처리장치 등을 사용해 저공해로 넘어가는 것이 과거의 일이라면, 이제는 무공해 시대로 넘어가고 있는 것”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번에 발표한 전략에서 친환경차 부문 ‘미래차 경쟁력 세계 1위’를 목표로 전 세계 시장 점유율 10%를 차지하겠다는 미래 비전을 밝혔다. 2030년까지 전기·수소차 판매 비중을 연간 신차 판매의 33.3%수준까지 끌어올린다는 게 주안점이다.  

(출처: 산업부)
친환경차 부문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정부가 발표한 2030년까지의 목표를 수치화한 그래프. (출처: 관계부처 합동)

도시재생 이끄는 전기·수소 자동차 보급에는 인프라가 중요

전기·수소 자동차는 친환경차다. 수소차는 '달리는 공기청정기'라고 불릴 정도로 도시 환경을 개선시키는 데 긍정적인 역할을 해내는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친환경차에 대한 인식과 제도도 발전하는 추세에 있다. 지난 3년간 수소차 보급 실적은 39배 증가했으며, 최근 전기차도 7배 증가한 바 있다. 통계에 따르면 수소차는 지난 16년 87대에 불과했으나 19년 9월 3,436대로 증가했고, 전기차의 보급 실적은 16년 기준 10,855대였으나 19년도 9월 기준 80,902대로 집계됐다. 

2019년 전기·수소차 판매 비중은 도합 2.6%으로 시장 형성의 초기 단계다. 전기·수소차 부문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는 데에는 제품의 성능 향상이 중요하지만 국내 보급 확산을 위해선 충전소 확충 등 정책적으로 빠르게 움직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잇따른다. 전기·수소차 운전자의 대다수가 갖는 불만이 “충전인프라 부족에 따른 불편”인 이유에서다. 

친환경차 국내 보급 확대는 대대적인 보조금 정책을 추진한다는 것이 정부의 생각이다. 이번 전략안에서 전비와 주행거리 등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 제고를 목표로 2020년부터 6년간 3,856억 원을 투자한다고 정부는 밝히고 있다. 

정부는 전기차는 고효율과 고성능에 중점을 두는 방식의 성능 중심 보조금 개편안을 추진한다. 현재 400km 대인 주행거리를 1/3배 높이고 충전 속도는 3배 단축할 것이라는 계획이다. 고성능 필터로 초미세먼지(PM2.5)를 걸러주는 기능을 탑재해 궁극의 친환경차라는 평가를 받기도 하는 수소차는 도시 재생 부문에서 큰 역할을 해낼 것으로 기대받는 만큼 관련 정책도 디테일하다. 정부는 수소차의 내구성을 50만km로 강화하고, 차내 부품은 100% 국산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제도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대체소재와 차세대 연료전지 등을 통해 2025년까지 4,000만 원 선의 가격 인하도 추진된다. 

2030년까지 660기, 2040년에는 1200기의 수소 충전소가 설립돼 수소차 운전자는 주요 도시에서 20분 내에 충전소에 도달이 가능하게 된다. (출처: 관계부처 합동)

[도시경제신문 고수아 기자] citydaily@citydail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