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4 17:44 (목)
글로벌 미래차 시장 선도를 위한 친환경차 핵심부품 기술개발 본격 시동
글로벌 미래차 시장 선도를 위한 친환경차 핵심부품 기술개발 본격 시동
  • 문성봉 전문기자
  • 승인 2020.02.07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년부터 ’25년까지 6년간 총 사업비 3,856억원(국비 2,740억원) 지원
현대차의 수소연료전기차 넥쏘(좌)와 소형 전기 트럭 포터II (출처: 현대차)
현대차의 수소연료전기차 넥쏘(좌)와 소형 전기 트럭 포터II (출처: 현대차)

[도시경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친환경차 핵심부품을 개발을 지원하는 “시장자립형 3세대 전기구동차(xEV) 산업육성사업”을 오늘 공고하였다. 전기구동차(xEV)에는 전기차(BEV), 연료전지차(FC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 등이 포함된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6년 동안 총 3,856억 원의 규모로 국내 중소․중견 자동차부품기업을 대상으로 지원할 예정으로서, 올해에는 1차년도 사업으로 지정공모형 24개 과제(390억 원)를 우선 지원하고, ‘21년 이후 순차적으로 47개 과제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 서업은 오늘 공고(2.7~3.6) 후 선정과정(3월)을 거쳐 본격 추진하게 된다.

2019년 10월에 관계부처가 합동 발표한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 전략” 중 “친환경차 세계시장 선도“를 이행하기 위해 이 사업을 추진 중이며, 2019년 3월에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고, 예산당국과 국회의 예산사업 심의 등을 거쳐 2020년도 신규사업으로 확정되었다.

주요 특징은 최근 미래차로 패러다임이 변화에 따라 국내 자동차부품기업이 글로벌 기업과 경쟁이 가능한 미래차 기업으로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친환경차의 일회 충전 주행거리 50% 이상 확대, 충전시간의 1/3 이하 단축과 함께 안전․편의성을 높이는 등 소비자 수용성 측면에서 내연기관과 동일한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중점 지원 분야는 친환경차 경쟁력의 핵심이 되는 에너지 저장 및 충전, 구동 및 전력변환(모터 효율 개선 등), 공조 및 열관리(열관리시스템 최적화 등), 수소연료전지(내구성 등) 등 4개 분야를 선정하여 지원할 예정이며, 자동차산업의 생태계가 중요한 만큼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간 협력을 촉진할 수 있도록 수요 연계가 가능한 사업이 되도록 기획하였다.

이 사업을 통해 대내외적으로 침체되고 있는 자동차 산업의 돌파구를 마련하고, 국내 자동차 부품 산업의 체질 개선을 지원해 미래차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시경제 문성봉 전문기자] mlsj2000@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