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9 16:09 (목)
전자서명 서비스 ‘PASS 인증서’, 발급 1000만 건 돌파
전자서명 서비스 ‘PASS 인증서’, 발급 1000만 건 돌파
  • 문성봉 전문기자
  • 승인 2020.03.04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편의성과 보안성 모두 갖춘 모바일 기반 사설인증서로 빠른 성장세 기록 중
미래에셋대우, KT 등 제휴처 확대하여 사설인증서 시장 확장 기대
강력한 보안 환경을 구현한 솔루션으로 고객 정보 안전하게 보호
PASS 인증서 발급 건 수 성장 추이 (출처: 아톤)
PASS 인증서 발급 건 수 성장 추이 (출처: 아톤)

[도시경제] 통신 3사의 본인인증 앱 ‘PASS(패스)’에서 제공하는 전자서명 서비스 ‘PASS 인증서’가 출시 9개월여만인 올해 1월 발급 건수 1000만 건을 돌파했다.

‘PASS 인증서’는 통신 3사(SK·KT·LGU+)와 핀테크 보안 기업 아톤(ATON)의 공동사업으로 고객에게 전자서명을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PASS 인증서’는 통신사 본인인증 앱 ‘PASS’에서 간편하게 발급받을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고객은 온라인 또는 모바일 상에서 서비스 회원가입 및 금융거래, 계약 체결 등을 이용할 때 개인정보를 입력하거나 공인인증서를 사용할 필요 없이 간편하고 안전하게 사용자 동의 및 전자서명이 가능하다.

‘PASS 인증서’는 지난해 8월 발급 500만 건 달성 발표 이후 5개월 만에 1000만 건을 돌파하여, 빠른 확산 속도를 보이고 있다. 현재 추세대로라면 연내 1800만 건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PASS 인증서는 통신사의 본인인증 앱 PASS를 실행한 후 약관 동의 및 6자리 핀(PIN) 번호 또는 생체인증을 진행하면 1분 내 바로 발급이 가능하고, 가입 이후 휴대전화 번호만 입력하면 바로 전자서명을 할 수 있어, 공인인증서와 같은 기존 인증 수단에 비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인증서 유효 기간을 3년으로 늘려 매년 고객이 인증서를 갱신해야 하는 불편함을 해소한 것도 빠른 성장에 기여했다.

이러한 성장세에 힘입어 고객이 PASS 인증서를 통해 비대면 계좌 개설, 자동이체 전자서명, 보험, 전자상거래 서비스 등을 공인인증서보다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공공민원·증권·보험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사용처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보험업계 최초로 동양생명보험의 PASS 인증서 도입을 시작으로, 미래에셋대우, KT 등에서도 간편 전자서명을 통한 고객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최근 미래에셋대우는 기존 공인인증서를 통해서만 이용 가능했던 플랫폼V의 전자투표/전자위임장 서비스에 국내 사설인증서 최초로 PASS 인증서를 도입하여 간편하게 전자서명이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개선했다. 또한 온라인을 통해 의결권 행사를 할 때 이용하는 전자투표 서비스의 부인방지를 위해 PASS 인증서를 적용하여 주주투표 기능도 포함했다.

또한 KT에서도 결합상품에 가입할 때 PASS 인증서로 본인확인 및 가족의 결합 동의가 가능해진다. 결합하는 가족 명의의 휴대전화에서 PASS 앱을 실행한 후 약관 동의 및 6자리 PIN번호 입력 또는 생체인증을 진행하면 별도 신분증 제출 없이 가족 결합동의가 가능하도록 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더불어 PASS 인증서는 휴대폰의 안전한 영역 내에 인증서를 저장하는 기술을 사용하여 금융권 모바일 뱅킹 서비스와 동일한 수준의 높은 보안성까지 확보하였다.

통신사 측은 아직 전자서명법 개정안이 계류 중으로 공인인증서 외 전자서명 시장이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강력한 보안성과 높은 편의성으로 PASS 인증서가 사용자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지속적으로 제휴처를 확대하여 안전하면서도 간편한 인증서를 더 많은 사람들이 더욱 다양한 서비스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시경제 문성봉 전문기자] mlsj2000@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